삼성, 이태원 참사 지원 위해 총 50억원 기부

By 곡 문정

삼성이태원 참사 관련 지원으로 50억을 기부한다.

지난 3일 삼성전자 등 삼성 계열사는 이태원 참사 희생자를 위로하고 안전망 구축을 지원하고자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총 50억을 기부한다고 공시했다.

기부금은 이달 안에 지급될 예정이다.

앞서 이달 1일에는 삼성전자 창립 53주년 기념식이 열렸다. 이날은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취임한 후 첫 창립기념일이었으나 기념식은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그뿐만 아니라 기념식 시작 전에는 이태원 참사 희생자를 추모하는 묵념의 시간을 가졌다.

연합뉴스

삼성을 시작으로 다른 기업들도 기부를 논의하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참사 유족 등을 지원하기 위해 성금 10억원을 기탁한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그룹 측은 “돌아가신 분들과 큰 슬픔에 빠진 유가족들에게 애도의 뜻을 전한다”며 “이번 성금이 이태원 사고 지원과 심리치료 등에 잘 사용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한 재계 관계자는 언론을 통해 “주요 그룹별로 성금 기부를 위한 의사결정 절차가 시작된 것으로 안다”고 귀띔했다.

실제로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은 합동분향소를 찾아 희생자들을 애도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