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면 표지에 수아레즈 사진 박고 “업보”라고 평가 중인 해외 언론들

By 곡 문정

축구 강호 우루과이월드컵 16강에서 탈락했다. 그런데 우루과이와 같은 조별리그였던 우리나라보다 되려 해외 언론에서 우루과이의 탈락을 집중 조명하고 있다.

지난 3일(한국 시간) 펼쳐진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우루과이와 가나 경기에서 우루과이는 2대 0으로 이겼으나 다득점에서 한국에 밀려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가나는 지고 있는 상황에서도 끝까지 최선을 다했다. 특히 같은 시간 열린 한국-포르투갈전에서 한국이 이겼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가나 골키퍼가 시간을 끌고, 종료 1분 전에는 선수 교체를 하고 시간을 축냈다.

결국 우루과이는 추가 득점에 실패, 16강 진출이 좌절됐다.

그러자 우루과이의 루이스 수아레스는 머리를 쥐어뜯으며 눈물을 쏟아냈다. 수아레스는 올해 35세로, 이번 2022 월드컵이 마지막 월드컵 출전이었다.

타임즈

하지만 상대 팀 가나는 물론, 전 세계가 수아레스의 눈물에 일제히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타임즈는 스포츠 1면에 오열하는 수아레스의 사진을 단독으로 싣고 ‘카르마(KARMA)’라는 제목을 붙였다. 카르마는 ‘업보’라는 뜻이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 텔레그래프도 마찬가지로 오열 중인 수아레스의 사진을 크게 실으며 ‘악마의 눈물(Tears of ‘the devil’)이라고 썼다.

이는 지난 2010 남아공 월드컵에서 수아레스가 보인 행보 때문.

2010 남아공 월드컵 당시 8강전, 가나와 우루과이는 4강전 티켓을 놓고 접전을 펼쳤다. 1대 1을 기록했고 연장전까지 갔다.

데일리 텔레그래프

연장전 종료 직전, 가나가 쏘아 올린 유효슈팅을 우루과이의 루이스 수아레스가 손으로 막았다. 수아레스의 반칙이 아니었다면 그대로 득점으로 연결될 가능성이 무척 큰 슛이었다.

수아레스는 반칙으로 퇴장당했지만 승부차기에서 결국 우루과이가 이김으로써 가나는 아프리카 대륙 최초 월드컵 4강 진출이라는 꿈을 놓치고 말았다.

12년이 지나 2022 월드컵에서 가나와 다시 만나게 됐지만, 수아레스는 경기 직전까지도 전혀 반성하는 기색이 없었다.

수아레스는 이번 가나전 이전에 진행된 인터뷰에서 “사과는 하지 않는다. 골을 못 넣은 것은 결국 가나인데 왜 내 잘못이냐”고 사과를 거부했다.

그러나 정작 본인이 눈물을 쏟으며 이번 월드컵을 마무리하게 됐다. 자신이 12년 전 가나에게 안긴 눈물의 값이 업보로 고스란히 돌아온 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