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7일)자 쇼트트랙 추월 후 중국 선수에게 손가락 ‘까딱까딱’한 한국 국가대표팀 캡틴

By 곡 문정

남자 쇼트트랙 계주 국가대표팀이 몸싸움 끝에 중국을 추월했다. 마지막 주자 박지원 선수는 중국 선수를 추월하면서 손가락을 까딱 흔드는 여유를 보였다.

한국 시간으로 오늘(7일) 미국에서는 2022/2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남자 5000미터 계주 결승이 열렸다.

이날 결승에서 박지원, 홍경환, 임용진, 김태성으로 이뤄진 남자 쇼트트랙 계주 대표팀은 레이스 8바퀴를 남긴 시점에서 아웃코스로 중국을 추월, 2위로 올라섰다.

그 뒤로도 계속 중국과 엎치락뒤치락하며 몸싸움을 벌였다. 결국 마지막 한 바퀴를 남기고 대표팀의 캡틴 박지원이 추월에 성공하면서 메달을 목에 걸었다.

특히 박지원은 아웃코스로 절묘하게 파고들며 중국 선수를 추월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추월하고 나서는 뒤를 돌아보며 왼쪽 검지를 흔드는 여유까지 보였다.

경기가 끝나고 박지원은 중국 선수가 계속 손을 사용해 우리나라 선수들을 밀치고 반칙하려고 해 손을 쓰지 말라는 의미에서 이같은 손짓을 취했다고 전했다.

이를 본 한 누리꾼은 “처음부터 끝까지 이번 쇼트트랙 경기 다 본 입장인데 중국이 모든 경기에서 계속 손을 써서 박지원 손동작 보고 통쾌했다”고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한편 박지원은 앞서 열린 남자 1000미터에서 금메달, 남자 1500미터에서는 은메달을 수확하며 이날 세 번째 메달을 품에 안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