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글로리’ 영향력에 공식 사과까지…” 태국 연예계서 학폭 줄줄이 터지기 시작했다

By 곡 문정

학교폭력 피해자가 가해자들에게 복수하는 드라마 ‘더 글로리’의 영향력이 해외까지 퍼지고 있다. ‘더 글로리’ 방영 이후 학폭 가해자로 알려진 한 태국 연예인이 자신의 과거에 대해 사과했다.

지난 8일(현지 시간) 태국 유명 연예인 옴파왓(Ohmpawat, 23)은 자신의 공식 SNS를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영화 ‘번지점프를 하다’ 태국 리메이크 주인공을 맡는 등 인기 배우로 잘 알려진 옴파왓은 최근 학창 시절 지적장애인 친구에게 녹즙기를 던지는 등 학교폭력의 가해자였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그전까지 침묵으로 일관하던 옴파왓은 이날 사과문에서 “설명이 늦어져 죄송하다”며 “어렸을 때 친구들과 어울려 다니면서 때리고 상처 입히는 장난을 많이 했다”고 사실을 인정했다.

그러면서 “그 일로 교훈을 얻었고, 항상 스스로 나아지려고 노력해 왔다. 과거에 벌어진 일로 아직까지 친구의 마음에 상처를 입혔다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옴파왓 공식 트위터 캡처

옴파왓뿐만이 아니다. 현재 태국에서는 학교폭력 관련 여론이 악화된 연예인들이 사과 및 변명을 내놓는 경우가 이어지고 있다. ‘더 글로리’의 영향이다.

지난달 30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 우리나라 드라마 ‘더 글로리’는 9일 오늘 기준 넷플릭스 글로벌 톱 10 3위(비영어 TV)에 오르며 전 세계적으로 크게 인기를 끄는 추세다.

이런 ‘더 글로리’가 한국을 넘어 해외에서까지 학교폭력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는 데 강력한 힘을 발휘했다는 평가가 잇따르고 있다.

실제 태국 SNS 상에서는 학폭을 고발하는 내용과 함께 ‘태국판 더 글로리(THAI THE GLORY)’라는 사족이 쓰이고 있다고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태국 사회가 학폭에 관대하다”는 자성의 목소리도 나온다.

태국 내 학교폭력 화두의 발화점이 우리나라 작품 ‘더 글로리’라는 소식을 접한 국내 누리꾼들은 “콘텐츠가 주는 올바른 영향력 같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넷플릭스 ‘더 글로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