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독 가스 누출 사고’ 대피소동 원인은…

By 김수진 기자

두리안의 독특한 냄새로 소방관들이 출동하고, 500여 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일어나 화제가 됐다.

지난달 29일 오후 3시경(현지 시간) 호주 소방당국은 로열 멜버른 공과 대학교(RMIT) 도서관에서 가스 냄새가 난다는 신고 전화를 받았다.

Shutterstock

경찰관들은 학생과 교직원 등 500여 명을 대피시켰고 원인 제거를 위해 위험물 처리반까지 투입했다.

샅샅이 조사한 끝에 가스 냄새의 근원지는 누군가 찬장에 놔둬서 썩은 두리안으로 밝혀졌다.

Shutterstock

이 냄새가 에어컨 시스템을 통해 건물 전체에 퍼지며 ‘정체불명의 유독 가스’가 되어 벌어진 해프닝이었다.

소방당국은 ‘캠퍼스의 썩은 오후’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하며 “냄새의 원인은 유독 가스가 아닌 두리안 썩는 냄새였다”라고 밝혔다.

Shutterstock

우리 주변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썩은 두리안 냄새가 얼마나 지독한지 상상이 안 되지만 유독 가스 누출 사고가 아니라 천만다행이다.

맛있지만 참을 수 없는 냄새를 가진 두리안을 음식 평론가 리차드 스털링은 이렇게 표현했다.

“양파에 테레빈유(페인트를 희석할 때 사용하는 기름)를 뿌리고 운동한 후 오랫동안 버려둔 양말로 장식한 요리에서 나는 냄새.”

두리안은 싱가포르 지하철과 아시아 일부 호텔에서 금지할 정도로 지독한 냄새를 풍기는 과일이다.

도서관 소동의 장본인 썩은 두리안은 빅토리아주 환경보호청이 처리할 것이라고 한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