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만 되면 이 집 앞에 선물 세트가 쌓이는 이유’

By 허민 기자

울산 울주군 온양읍에 있는 H 아파트에 사는 서 모 할아버지는 비만 오면 집에서 우산들을 꺼내 아파트 1층 입구 쪽 통로마다 5~6개씩 두곤 한다.

비의 양에 따라 우산은 조절된다. 많이 올 때면 10개까지 늘기도 한다. 우산을 깜박한 주민들이 편하게 이용하라는 뜻이다.

아파트 주민 이 모(60) 씨는 “할아버지의 이런 모습이 벌써 6년째”라며 “비 오는 날마다 우산을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서 할아버지가 내놓은 우산들(온라인 커뮤니티)

이 아파트는 동이 6개, 통로는 각 동에 2개로 모두 12곳이나 된다. 할아버지는 통로마다 적게는 5개, 많게는 10개까지 우산을 둔다. 이 많은 우산은 어디서 왔을까? 비결은 할아버지의 ‘손재주’다.

서 할아버지는 틈날 때마다 재활용 분리수거장을 들러 버려진 우산을 줍는다. 살이 휘거나 부러진 우산은 서 할아버지 손을 거치면 금세 멀쩡한 우산으로 변신한다.

같은 아파트에 사는 주민 이모 씨는 “비 오는 날, 깜박 잊고 우산을 두고 나올 때 정말 유용하다. 종종 이용한다”며 “서 할아버지는 아파트 ‘유명 인사'”라고 말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서 할아버지는 이 아파트에서 ‘맥가이버 할아버지’라고 불린다. 평소 서 할아버지가 마주치는 주민에게 건네는 인사는 “집에 뭐 고칠 거 없어요?”라는 말이다.

주민 이모 씨는 “싱크대, 옷장, 신발장 등 할아버지가 못 고치는 건 없다”며 “동네 아주머니들 사이에서 큰 인기”라고 전했다.

이웃집의 싱크대를 고쳐주기 위해 큰 갑판을 들고 걷고 있는 서 할아버지(온라인 커뮤니티)

주민들 역시 감사의 표현을 잊지 않는다. 실제로 설이나 추석 같은 명절 때면 서 할아버지를 향한 선물 꾸러미가 줄을 잇는다.

명절마다 서 할아버지가 사는 동 앞 경비실에는 “‘맥가이버 할아버지’께 전해달라”며 음식 선물 세트나 양말 세트가 쌓인다. 훈훈한 모습이다.

서 할아버지는 “심심해서 시간 보내려고 하는 일인데, 부담스럽다”며 언론의 인터뷰 요청을 사양했다.

주민 이모 씨는 “할아버지 사연을 주변에 알렸는데, 부끄러워하시더라. 평소 말씀도 많이 없으시고 그저 묵묵히 이웃을 도우며 사시는 어르신”이라고 덧붙였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