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로 국내 일자리 중 절반 사라진다”..고위험 직종은?

By 허민 기자

국내의 약 절반에 해당하는 일자리가 인공지능(AI)으로 대체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LG경제연구원이 15일 발표했다.

LG경제연구원의 ‘인공지능에 의한 일자리 위험 진단’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전체 취업자의 43%에 해당하는 1136만명의 일자리가 인공지능(AI)으로 대체될 가능성이 높았다.

직군별로는 사무직·판매직·기계조작 순이었으며, 소득 수준별로는 중산층에 일자리 충격이 클 것으로 분석됐다.

이 보고서는 2013년 영국 옥스포드 대학의 경제학자 프레이 교수와 AI 전문가 오스본 교수의 연구 결과를 한국에 적용하는 방식으로 국내 423개 직업이 AI에 의해 대체될 확률을 계산했다.

연구 결과 지난해 상반기 기준 전체 취업자 2660만명 중 1136만명이 AI에 의해 대체될 가능성이 높은 일자리에 종사하고 있는 것으로 분류됐다.

고위험군 일자리의 72%에 해당하는 818만명은 ‘사무 종사자’, ‘판매 종사자’, ‘장치, 기계조작 및 조립 종사자’ 등 3대 고위험 직업에 집중돼 있었다. 이들 직업은 직업내 고위험군의 비중이 각각 86%, 78%, 59%로 높았다.

Pixabay

사무 종사자의 경우 경영관련 사무원, 회계 및 경리 사무원, 비서 및 사무 보조원, 고객 상담 및 기타 사무원 등이 AI로 대체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판매 종사자의 경우 방문노점 및 통신 판매 관련 종사자가 고위험군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산업별로는 도·소매업, 음식·숙박업, 제조업 등 3대 고위험 산업에 고위험 일자리의 63%가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소득 수준별로 보면 중간 소득 수준의 고위험군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월평균 소득 수준이 100~200만원, 200~300만원인 취업자의 고위험군 비중이 각각 47%로 가장 컸다.

국내 전체 취업자 중 60%가 소득 100~300만원 구간에 분포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AI 자동화의 위험이 중산층에 큰 충격을 줄 것으로 예상됐다.

한편 정부는 AI 기술력 확보를 위해 향후 5년간 2조20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하기로 15일 발표했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