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년 전 헤어진 모자 극적 상봉..경찰 “귀 보고 알아”

반세기 전 헤어졌던 어머니와 아들이 극적으로 다시 만났다. 49년 전 추석을 앞두고 이웃집 누나와 남대문 시장에 놀러간 4살 아들은 중년 남성 모습으로 어머니 앞에 섰다.

22일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1969년 헤어진 어머니 한모(76)씨와 아들 A(실종 당시 이름 최원섭·53)씨가 이날 서초서에서 만났다. 이웃집 하숙생 박모(당시 20세)씨와 함께 남대문 시장에 놀러간 A씨는 그 뒤로 부모와의 연락이 두절된 채 다른 가정에 입양됐다.

사진=아들을 애타게 찾는 어머니 한씨의 젊었을 때 모습(유튜브 CH MISSING채널 동영상 캡처)

어머니 한씨는 아들이 실종되자 박씨를 유괴범으로 경찰에 신고했고 아들을 찾기 위해 방방곡곡을 찾아다니며 수소문했지만 행방이 묘연했다.

매번 실종아동찾기 행사에 참석하고 언론에 수차례 출연하는 등 아들을 찾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는 사이 부모는 백발이 성성한 노인이 됐다.

사진=유튜브 happiontv 방송화면 캡처

‘최원섭’이라는 원래 이름을 잊고 ‘부모가 나를 버렸다’고 오해하며 한 서린 삶을 살았던 아들도 쉰 살이 넘었다. 10살 무렵 자신이 입양아라는 사실을 알게 된 A씨는 가슴 한 켠에 자리잡은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으로 지난해 9월 경찰에 부모를 찾기 위한 신고를 한 후 유전자등록을 했다.

서초서 여성청소년과 홍해영 경사는 ‘실종아동 프로파일링 시스템’으로 장기미제 사건을 검색하던 중 A씨의 귀 모양이 실종아동 최원섭과 유사하다는 것을 발견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어머니 안씨와 A씨의 DNA 감정을 의뢰했고 분석 결과 친자임이 인정된다는 결과가 나왔다.

김도형 서초경찰서장은 “헤어진 가족을 찾게 된 가장 큰 동력은 포기하지 않고 경찰에 신고한 당사자들의 의지”라며 “경찰은 잃어버린 가족을 애타게 찾고 있는 실종자 가족들을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출처: 뉴시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