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 분실한 할아버지, 안타까운 마음 전단지에 적어

가족들과의 추억이 담긴 사진이 들어 있는 휴대폰을 분실했다면 얼마나 안타까울까.

안산에서 실제 한 노인이 이런 일을 당해 밤잠을 이루지 못하다가 길거리에 자필 전단지까지 붙여 놓게 된 사연이 알려졌다.

4일 페이스북 페이지 ‘안산소식’에는 전봇대에 붙어 있는 전단지 사진 한 장이 올라왔다.

게시자는 “선부중학교 사거리 만물정육점쪽 전봇대 아래 있는 글을 보고 안타까운 마음에 올려 주셨음 하고 보냅니다”라는 설명을 달았다.

자필로 정성스럽게 쓴 사진 속 전단지에는 “3월 28일 오후 4시 좌우 이 길을 지나다가 휴대폰을 발견하신 분은 너그라운 마음을 베풀어 아래의 전화번호에 련락(연락)하여 찾아주신다면 중히 사례금을 드리겠습니다”고 적혀있다.

페이스북(안산소식)

이어 “휴대폰 주인은 금년 81세의 고령으로서 휴대기기가 아까워서가 아니라 다년간의 려행(여행)생활 중 명승고적지와 가족들 간의 기념사진 및 동영상들이 허무하게 버려짐이 너무나 아쉬워 밤잠을 이루지 못하고 오매불망하고 있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고스란히 담았다.

팔순이 넘은 이 노인은 “휴대폰을 주으신 분은 이 늙은이의 애타는 심정을 널리 헤아려 돌려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도 덧붙였다.

전단지 밑에는 행인이 적은 것으로 보이는 작은 글씨가 있는데 ‘휴대전화 기기 종류나 특징을 적어 주시면 찾는데 매우 도움이 됩니다’라고 쓰여 있다.

네티즌들은 “할아버님, 휴대전화 꼭 찾으시길 간절히 기도할게요” “사진과 동영상의 소중함을 알기에 꼭 찾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얼마나 소중함 저렇게까지하실까 ”라며 자신의 일처럼 안타까워했다.

김현희 기자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