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닫는 한식뷔페들, 이유가 뭘까’

By 허민 기자

국내 한식뷔페 전성기를 이끌었던 이랜드의 한신뷔페 자연별곡 1호점이 폐점하며 패밀리레스토랑의 대안으로 주목 받으며 승승장구했던 한식뷔페가 추락하고 있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이랜드는 지난 10일을 마지막으로 자연별곡 1호점 미금점의 영업을 종료했다. CJ푸드빌이 계절밥상이 2013년 7월 1호점을 내며 대기업의 한식뷔페 시장을 열었지만 전성기는 2014년 4월 이랜드가 ‘자연별곡’을 론칭하면서 이끌었다. 그해 10월 신세계푸드의 ‘올반’까지 가세하면서 한식뷔페는 급성장했다.

하지만 성장세는 오래가지 않았다. 자연별곡은 2016년 한해에만 매장 4곳을 닫았고 지난해에도 3곳의 영업을 종료했다. 올해 들어서는 신규 출점도 전무한 상황이다.

자연별곡 이외에도 계절밥상과 올반 등도 현재 신규 출점이 거의 없는 등 마찬가지 상황을 보이고 있다.

한식뷔페 풀잎채(뉴시스)

업계 관계자는 이에 대해 “혼밥족의 증가와 간편식의 성장이 한식뷔페의 발목을 잡았다” “한식뷔페는 확장보다 안정을 요구하는 성숙기 단계에 접어들었고, 사실상 시장이 포화상태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일반 소비자들의 입장은 좀 다른 것 같다. 시민들은 대부분 신선하고 담백한 맛을 즐기려 한식뷔페를 찾았지만 가격 대비 질이 낮다고 입을 모았다.

네티즌 knite는 “인스턴트나 반조리식품만 파는 것 같다”라며 “C사의 B제품만 즐비하다”고 쓴 소리를 냈고, 시민 강씨도 “어버이날 양가집 부모님 모시고 갔다가 민망해서 죽을 뻔했다”며 “계절 메뉴도 선전만하지 가보면 아직 없다고 안 나오고 오늘은 없다고 안 나온다”라고 지적했다.

시민들은 대부분 “가격 대비 먹을 게 없다” “그 가격이면 한정식 집”이라고 지적해 식단과 가격 면에서 업계의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