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성공 이끈 ‘교통대책’..패럴림픽 성공까지 잇는다

By 이지성

2018 평창올림픽의 성공에는 정부의 교통대책을 빼놓을 수 없다. 지난해 12월 개통된 경강선 KTX 운행은 강원도를 당일에 즐기고 갈 수 있는 획기적인 전기를 마련했다.

평창올림픽의 성공을 이끈 교통대책이 패럴림픽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특히 KTX 장애인석과 교통 편의시설을 대폭 확충한다는 방침이다.

국토교통부는 5일 패럴림픽 기간 동안 교통약자를 포함한 전 국민이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수송 대책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오는 3월 9일(금)부터 18일(일)까지 10일간 열리는 평창 동계 패럴림픽 기간 동안 인천공항~강릉 간 4회를 포함해 경강선 KTX를 하루 편도 주중 22회, 주말 30회 운영한다.

또한 편성 당 휠체어 좌석을 기존 5석에서 15석으로 늘린다.

뉴시스

휠체어 좌석의 경우 장애인용 화장실 등 시설을 갖춘 1,2호차에 10석을 추가로 확보하고, 비휠체어 장애인을 위해 3~8호 차량 객차당 10석씩 총 60석을 우선예약 좌석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단, 출발 20분 전까지 예매가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일반석으로 전환된다.

아울러 교통약자의 열차 승하차 및 환승 등을 지원하기 위해 코레일 장애인 도우미 제도를 확대·운영한다.

해외 휠체어 이용객의 인천공항~개최지 이동 간 서비스 사각지대가 없도록 인계 지점 및 소관구역을 명확히 하는 등 기관 간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또한, 인천공항 내 장애인 전용 라운지와 패스트 트랙을 운영하고, 고속도로 휴게소와 졸음쉼터의 장애인 편의시설을 정비했다.

개최 지역 내에서도 원활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저상버스 48대와 휠체어리프트 미니밴 139대를 확보했으며, 이 중 저상버스는 관중 셔틀버스 13개 노선에 투입돼 노선별 6~20회 운행된다.

뉴시스

평창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패럴림픽 전체 관중 22만 명 중 휠체어 관광객은 대략 3500여 명으로 이중 외국인은 100여 명으로 예상된다.

폐회식 당일(18일)에는 외국인 10여 명을 포함한 450여 명의 휠체어 장애인 관중이 현장을 찾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KTX 휠체어석 450석(주말), 인천공항발 60석을 확보했다.

한편, 지난달 25일 폐막한 동계올림픽에는 총 32.5만 명이 KTX와 시외·고속버스 등 대중교통을 통해 방문했으며, 차량은 총 96만 대가 방문한 것으로 분석됐다.

김정렬 국토부 실장은 “패럴림픽 기간에도 조직위 교통관리센터에 국토부 인력을 파견해 수송 상황에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상황반을 운영할 것”이라며 “원활한 교통 운영에 만전을 기하겠다고”고 밝혔다.

이지성 기자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