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 추락 F-15K 전투기 조종사 2명 순직

5일 경북 칠곡군 가산면 학하리 인근에 추락한 F-15K 전투기의 조종사 2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북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께 경북 칠곡군 가산면 학하리 유학산 8부능선에서 F-15K 잔해와 함께 조종사로 추정되는 유해 1구를 발견했다. 또 다른 조종사도 중상을 입은 채 발견됐지만 결국 숨졌다.

공군은 이날 오후 1시30분 대구 기지에서 이륙한 F-15K 전투기 1대가 임무를 마치고 기지로 귀환하던 중 오후 2시38분께 경북 칠곡군에서 추락했다고 밝혔다.

뉴시스

공군본부는 사고 즉시 공군참모차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비행사고 대책본부를 구성해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확인 중에 있다.  앞서 이날 오후 4시34분께는 칠곡군 유학산 9부 능선 인근에서 전투기 잔해가 발견되기도 했다.

뉴시스

한편 F-15K 전투기 추락사고는 지난 2006년 6월7일 이후 약 12년 만이다. 당시 대구 기지에서 이륙한 F-15K가 야간 훈련비행 도중 경북 포항 동북쪽 해상에 추락하면서 조종사 2명이 숨졌다.

공군 전투기 추락 사고는 2016년 3월30일 경북 청송군 부남면 화장리 인근 상공에서 F-16D 전투기가 추락한 이후 2년여 만이다. 당시 조종사 2명은 비상 탈출을 해 무사했다.

이충민 기자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