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 쓰고 뉴스 진행한 MBC 女앵커 화제

지상파 방송 뉴스에 안경을 쓰고 뉴스를 진행하는 여자 앵커가 처음 등장했다.

MBC 아침 뉴스 ‘뉴스투데이’를 진행하는 임현주 앵커는 12일 동그란 뿔테 안경을 쓰고 카메라 앞에 앉았다.

그동안 남자 앵커가 안경을 쓴 사례는 종종 있었지만 여자 앵커는 이번이 처음이다.

임 앵커는 안경을 쓰고 진행한 계기에 대해 개인적인 고충을 설명했다.

그동안 매일 새벽 2시 40분에 일어나 눈 화장을 하고 렌즈까지 끼다 보니 눈이 건조해 인공눈물을 하루에 한통을 쓸 정도였다는 것이다.

안경을 착용하고 속눈썹도 붙이지 않았다는 임 앵커는 눈이 너무 편안했다면서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여자 앵커들도 안경을 쓰고 뉴스를 진행할 수 있단 걸 보여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날 ‘안경 착용 데뷔’ 후 동료들의 반응은 좋았지만 걱정하는 시선도 있었다는 임 앵커. 시청자들의 반응을 더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김현희 기자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