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기 성추행 피해 진술 잇따라..경찰, 수사 착수

By 양은희 기자

청주대학교 연극학과 조교수인 배우 조민기(53)의 여대생 성추행 연루 의혹이 불거지면서 관련 피해 진술도 속속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충북지방경찰청은 조민기의 성추행 의혹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청주대에 협조 요청을 했다고 21일 밝혔다.

전날 청주대는 성추행 논란이 확산하자 조만간 조민기 교수를 면직 처분하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사진=SBS방송화면캡처

앞서 이 대학 양성평등위원회는 지난해 11월 성추행 관련 투서가 제출되면서 학생들을 상대로 자체 조사를 벌여 문제가 있다고 판단, 그를 징계위원회에 넘겼다.

조사 결과 조민기가 수업과정에서 여학생 2명에게 부적절한 발언을 하거나 신체접촉을 한 것으로 드러나 정직 3개월의 중징계를 내렸고, 그는 사직서를 제출했다.

성추행 연루 의혹이 퍼지자 그에게 피해를 봤다는 졸업생의 구체적인 진술도 나왔다. 청주대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지난해 연극학과를 졸업한 송하늘 씨의 폭로 글이 올라왔다.

사진=청주대 게시판 캡처

그녀는 오피스텔과 회식 자리에서 조 교수가 자신에게 부적절한 언행을 수차례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송 씨는 “조민기 교수는 교내 워크숍이나 오디션에 관해 대화를 나누자며 학교 근처에 있던 본인의 오피스텔로 학생들을 불러 성추행을 했다”고 폭로했다.

또 “피해자들이 수두룩한데도 조민기 교수 측에서 발표한 ‘전혀 사실무근이며 법적으로 강경 대응하겠다’는 글을 보니 어이가 없고 너무 화가 난다. 선뜻 용기를 내서 자신의 상처를 세상에 드러낸 친구들이 있으니 저 또한 더는 조용히 있으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썼다.

양민의 기자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