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관광용 열기구 추락..조종사 숨지고 탑승객 12명 부상

제주에서 12일 오전 8시11분께 발생한 열기구 추락사고로  조종사 김모씨(54)가 숨지고 탑승객 12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이날 사고가 난 열기구는 서귀포시 남원읍 신흥리 물영아리 오름 북쪽(신흥리 해비치 골프장 인근)에서 관광객 12명을 태우고 이륙했다 추락했다.

숨진 조종사 김모씨는 심정지 상태로 119구급대원들의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급히 옮겨졌으나 11시께 끝내 숨졌다. 사고 신고는 인근에 있던 고사리 채취객이 목격하고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시스
탑승객에 따르면 “착륙 도중 바람의 방향이 갑자기 바뀌고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열기구가 아래로 떨어졌다”고 설명했다.해당 열기구는 이날 오전 7시35분께 조천읍 와산리 한 들판에서 이륙해 착륙장인 송당목장으로 비행 중이던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 탑승객 12명은 골절, 찰과상 등 부상을 입어 제주시와 서귀포시 병원으로 분산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소방당국은 현장 브리핑을 통해 사고 원인이 돌풍에 의한 조종력 상실로 추정했다.

김현희 기자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