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연에 꼼짝 못한 ‘경의중앙선’ 폭우 낙뢰에 운행중단

경의중앙선이 단전으로 운행 중단돼 출근길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17일 오전 4시30분쯤 경의중앙선이 낙뢰와 폭우로 전기공급이 끊겨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

전기공급이 끊긴 구간은 망우역~팔당역 구간이며, 복구는 3시간 뒤인 7시30분에 완료됐다.

열차는 8시10분경 다시 운행을 시작했지만 연쇄적인 지연운행으로 정상운행에 차질을 빚었다.

이날 시민들은 인터넷 커뮤니티와 카톡 등으로 경의중앙선 운행중단 소식을 전하며 행여 아직 출근하지 않은 이들에게 다른 교통수단을 이용하도록 알리기도 했다.

한동식 기자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