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화학공장에 대형 화재..소방차 ‘펑’ 소리내며 전소(영상)

13일 오전 11시47분께 인천 서구 가좌동 통일공단 내 한 화학물질 처리 공장에서 불이나 진화작업을 벌이던 소방관 1명이 부상당했다.

이 소방관은 진화작업 과정에서 오른쪽 발목이 골절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공장에서 일하던 근로자들의 인명피해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뉴시스

소방당국은 불이 나자 곧바로 화재가 다른 공장으로 옮겨 붙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주변의 공장 근로자 300여명도 긴급 대피하도록 조치했다.

앞서 소방당국은 불이 인근 공장으로 확대 될 가능성이 있어 오전 11시58분과 오후 12시2분 대응2·3단계를 각각 발령했다.

시민이 제보한 영상에는 소방차에 불이 번지는 모습이 생생히 담겨 있다. 시민들은 “밑에 밑에! 소방차 밑에!”라며 불길을 알리기 위해 소리를 질렀다.

이번 화재 진화작업에는 소방서 6곳 이상의 소방력이 집중되고 서울, 경기 등 인접 지방자치단체 소방안전본부의 소방력이 총동원됐다.

현재 소방관 466명, 펌프차 20여대, 구조차량 20여대 등 장비 88대와 헬기까지 투입해 진화 작업 중이다.

뉴시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