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 1위’ 교촌치킨, 배달비 2000원 유료화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 1위인 교촌치킨이 인건비 상승 등에 대한 대응책으로 결국 배달 유료화를 선택했다.

교촌치킨은 다음달 1일부터 전국 가맹점에서 배달 서비스 유료화 정책을 시행한다고 6일 밝혔다.

교촌은 배달 서비스 유료화를 추진하기로 결정하고 현재 전국 가맹점 동의를 받고 있다.

가맹점 동의 완료 후 이번 정책이 시행되면 교촌치킨 배달 주문시 건당 2000원의 배달 서비스 이용료가 부과된다.

뉴시스

배달 운용비용의 증가가 가맹점 수익성을 악화시키는 주된 요인이라고 판단해 이번 정책을 추진했다는 게 교촌 측의 설명이다.

최근 몇 년간 지속된 배달 인력난과 배달 서비스 운용비용의 상승이 가맹점 운영의 가장 큰 애로사항이라는 분석이다.

다만 배달 서비스 이용시에만 배달료를 적용하고 교촌 오리지날(1만5000원), 허니 오리지날(1만5000원), 허니콤보(1만8000원) 등 기존 메뉴 가격은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교촌치킨 관계자는 “가맹점의 악화된 수익성을 보전하기 위해 검토된 여러 방안 중 배달 서비스 유료화가 가장 합리적이고 현실적인 대안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뉴시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