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학생들, 미투 운동에 대한 입장 밝혔다

서울대학교 총학생회가 성추행을 폭로하는 미투 운동에 대해 적극적인 지지 의사를 표명했다.

서울대 총학생회는 12일 만장일치로 미투 운동 지지 결의안을 통과시키고 “미투는 성폭력 피해자들이 용기를 내 나서게끔 한 원동력이며 그들의 곁에서 함께 연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이날 결의안을 통해 “서지현 검사의 용기 있는 폭로를 기점으로 사회에 미투 운동이 활발하게 전개되고 있다”며 “특히 차기 유력 대통령 후보로 거론되던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성폭행 의혹은 온 국민에게 실망을 안겼다”고 설명했다.

뉴시스

또 “성폭력은 분야와 계층을 막론한 사회 전반에 걸친 권력과 폭력의 문제”라며 “그들의 권력은 젠더의 차이에 따른 차별과 폭력을 용인한 사회구조로 인해 더욱 견고해졌고 피해자들은 사실을 고발해도 생계에 위협을 받는 등 상처를 받았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총학생회는 “미투 운동과 관련해 대학 내의 권력형 성폭력 방지를 위한 제도 개선 촉구 간담회를 열 것을 만장일치로 결정했다”며 “가해자가 쉽게 성폭력을 저지르고 사실을 은폐할 수 있었던 차별적 권력 구조를 바꾸기 위한 노력에 앞장서겠다”고 선언했다.

이날 서울대 총학생회는 앞서 ‘갑질’로 교내 인권센터에 제소된 사회학과 H교수에 대한 문제도 다시 거론하며 “대학본부에 독단 징계에 대한 사과와 시정을 요구하고 교원 징계 절차를 제한적으로라도 공개하도록 요구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출처: 뉴시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