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반대단체-국방부, 공사 재개 여부 16일 재협의

국방부는 12일 경북 성주군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기지 시설개선 공사와 관련해 주민·반대 시민단체 등과 오는 16일 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성주지역 주민·반대측과 대화를 통해 성주기지 시설보수공사 반대 농성을 해제하고, 기지 내 잔여 중장비 반출을 위한 트레일러 통행을 보장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방부는 “장병 생활여건 개선공사를 위한 원활한 인원·차량 통행에 대해서는 16일 재논의하기로 했다”며 “오늘 민군협의가 주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면서 한·미 장병들의 생활여건 개선공사와 향후 원만한 통행 여건 보장을 위한 대화의 계기를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앞서 이날 오전 5시부터 일부 주민과 반대 단체들은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진밭교 주변에 모여서 농성을 벌였다. 경찰은 이날 전국에서 3600~4000명의 경찰을 투입했으며, 오전 7시부터 일부 주민과 반대 단체 등 200여 명을 둘러싸고 해산 명령을 내렸다.

오전 10시34분께 사드기지 시설공사에 사용할 공사장비와 자재를 실은 차량이 진입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경찰과 주민 사이에 물리적 충돌이 빚어지기도 했다.

국방부와 경찰, 반대시민단체 등의 관계자 10여 명은 이날 오후 대화를 시도하고 지난해 11월21일 반입해 녹이 슨 굴착기, 롤러 등의 장비만 사드기지에서 반출하기로 합의했다.

국방부는 이날 계획했던 숙소·조리시설, 화장실·오폐수 처리 설비, 지붕 누수 등 시설개선 공사를 위한 모래, 자갈 등 골재류와 장비 등은 반입하지 않기로 했다.

뉴시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