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새 금은방 벽 뚫던 30대 여성 결국..

심야에 상가에 침입해 금은방 벽을 뚫으려다 실패하고 달아난 3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대구 동부경찰서는 귀금속을 훔치기 위해 금은방 벽을 뚫으려고 한 혐의로 A(36·여)씨를 구속했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30일 밤 동구 신암동의 한 금은방 옆 분식점에 침입해 벽을 뚫어 귀금속을 훔치려 했다.

범행현장.(대구 경찰서)

이어 미리 준비한 해머, 망치, 톱 등을 이용해 다음 날 새벽까지 6시간 동안 금은방으로 통하는 벽을 뚫으려다 실패하자 공구를 버려두고 달아났다.

무직인 A씨는 개인 채무를 갚기 위해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밝혀졌다.

뉴시스

경찰 관계자는 “10여 년 전 금은방 주인이 비슷한 범행의 피해를 입었다”며 “그 후 벽에 철판으로 보강 작업을 해 A씨가 준비한 도구로는 뚫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현장 주변 CCTV를 통해 용의자 인상착의를 파악하고 주차된 차량을 타고 가는 장면을 확인한 뒤, 열흘 만에 A씨를 검거해 절도 미수 혐의로 구속했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