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전국 강풍과 함께 눈·비..3·1절 깜짝 추위

28일 전국에 강한 바람과 함께 비 또는 눈이 내릴 전망이다. 이날 내리는 비는 3월1일 오전 대부분 그치겠다.

27일 기상청에 따르면 남서쪽에서 다가오는 발달한 저기압의 영향으로 28일 아침에 제주도와 전남에는 비, 강원 영동은 비 또는 눈이 시작돼 오후에는 전국에 비 또는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비 또는 눈은 28일 밤에 서쪽 지역부터 차차 그치겠지만, 중부 지방과 경북은 3월1일 아침까지 이어지는 곳이 있겠다.

3월1일 아침까지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경상도(경북 내륙 제외)·전남 남해안 30~80㎜(많은 곳 제주 산지 120㎜ 이상), 강원 영동·전라도(남해안 제외)·충청도·경북 내륙·울릉도·독도는 10~40㎜ 등이다. 서울·경기·강원 영서·서해5도는 5~2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측된다.

예상 적설량은 강원 산지 3~10㎝(많은 곳 15㎝ 이상), 강원 영서 1~3㎝(산지 제외)로 예보됐다.

사진=Photo credit should read ED JONES/AFP/Getty Images

남동~남풍이 강하게 유입되는 제주도와 전남 남해안, 경상도에는 28일 낮부터 밤사이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2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28일 오후부터 3월1일 사이 전국에 바람이 강하게 불겠고 제주도와 남해안, 강원 산지를 중심으로는 강풍주의보 및 강풍경보가 발표될 가능성도 있다.

3월1일까지 전 해상에 돌풍을 동반한 강한 바람과 함께 물결이 매우 높게 일겠다. 동해상은 3월2일까지 높은 물결이 이어지겠다. 28일 서해상에는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3월1일 아침까지는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은 기온 분포를 보이겠으나 비 또는 눈이 그친 후 낮부터는 북서쪽의 찬 공기가 내려오면서 기온이 떨어지겠다. 바람까지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져 3월2일까지 일시적으로 추워질 전망이다.

(출처: 뉴시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