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자동차 번호판 바뀐다..25일까지 의견수렴

By 이지성

자동차 등록 대수 증가에 따라 2019년부터는 자동차 번호판이 바뀔 예정이다.

이를 위해 국토교통부는 ‘새로운 자동차 등록번호판 개선(안)’ 마련을 위해 3월11일부터 2주간 온라인 국민 의견을 수렴한다고 밝혔다.

승용차의 경우 등록번호(2,200만 개) 용량이 포화되어 현재 회수된 번호를 사용 중이다. 매년 자동차 약 80만 대가 증가하고 있는 것을 감안하면 2019년 하반기에는 소진이 예상된다.

향후 필요한 번호용량은 인구 및 차량증가 추이 등을 고려했을 때 약 4천만 개 수준인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부는 등록번호 용량 확대를 위한 번호체계 개편과 함께 디자인 도입(태극문양 등) 및 글자체 변경 방안도 함께 검토 중이다.

이번 의견수렴은 그간 연구용역 및 전무가 검토 등을 통해 마련한 대안에 대해 국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듣고 번호판 개선에 적극 반영하기 위한 것이다.

뉴시스

의견수렴은 △새로운 승용차 등록번호 체계 △번호판 디자인 △번호판 글자체 등 세 가지 항목에 대한 설문 형태로 진행된다.

보다 구체적인 의견수렴을 위해 번호판 개선 전반에 대한 자유로운 의견도 접수한다.

의견수렴 기간은 3월 25일까지며 국토부 누리집(www.molit.go.kr/carnumber) 접속해 의견을 올릴 수 있다.

네이버 모바일 배너 ‘자동차 판’, 국토부 공식 SNS(페이스북, 블로그, 트위터), ‘자동차 365’, 한국교통안전공단 및 도로교통공단 누리집 링크를 통해서도 접속할 수 있다. 설문 참여자에 대해서는 추첨을 통해 경품도 준다.

국토부는 “사용 중인 등록번호 용량이 한계에 도달한 만큼 근원적인 해결책이 필요했다”면서 “번호판 개편에 국민들의 의견이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지성 기자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