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中, 불법관행 바로 잡을 뜻 없어..추가관세 고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5일 중국이 불법관행을 바로잡을 뜻이 없어 보인다며 1천억 달러의 관세를 추가 부과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지난 3일 미국이 500억 달러 상당의 중국 수입품에 고율 관세 부과 방침을 발표하자 중국은 곧바로 미국의 농산품에 고액 관세를 부과하겠다며 맞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두고 ‘불공정한 보복’이라고 표현하며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성명에서 “중국은 불법행위를 바로잡기보다 미국 농민과 제조업체에 해를 끼치는 길을 택했다”며 “중국의 불공정한 보복에 따라 나는 USTR(미 무역대표부)에 무역법 301조에 근거해 1천억 달러의 추가 관세가 적절한지 고려하고, 그렇다면 관세 부과 대상 품목을 확인하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그는 “USTR은 무역법 301조에 따른 철저한 조사 끝에 중국이 미국의 지적재산권을 불공정하게 취득하기 위한 관행을 되풀이하고 있다고 판단했다”며 “중국의 불법적인 무역 관행은 미국인 수백만명의 일자리와 수천개의 미국 공장을 파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와 함께 농무부 장관에게 그가 가진 폭넓은 권한을 활용해 우리 농민과 농산품의 이익을 보호하기 위한 계획을 이행하라고도 지시했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이 같은 조치에도 불구하고 미국은 여전히 자유롭고 공정하며 상호호혜적인 무역을 달성하고 미국인과 미국 기업의 지적자산과 기술을 보호하기 위해 논의할 준비가 돼 있다”며 “미국을 비롯해 전세계에서 경제성장을 위해 무역장벽은 반드시 허물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양민의 기자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