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은 고래 몸속에 플라스틱 쓰레기가 가득 차 있어 ‘충격’

스페인 남부에서 죽은 채 발견된 향유고래의 몸속에서 플라스틱 쓰레기가 무더기로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2월 스페인 남부 무르시아 카보 데 팔로스 해변에서 길이 10m, 무게 6t이 넘는 수컷 새끼 향유고래 사체가 발견됐다.

[email protected]

현지 야생동물 전문가들이 사체 부검을 진행한 결과 향유고래의 뱃속에는 비닐봉지, 그물과 밧줄 조각 등 플라스틱 쓰레기 29kg가량이 들어있었다.

부검을 진행한 야생동물센터 관계자 엘 발레는 “향유고래가 플라스틱 쓰레기들을 소화하지 못했고, 몸 밖으로 배출하지도 못해 복막염으로 사망했다”고 결론 내렸다.

[email protected]

무르시아 환경국 콘수엘로 로사우로 사무총장은 “많은 해양 생물들이 쓰레기에 갇히거나 플라스틱을 먹어 죽고 있다”며 “해양 쓰레기는 야생 동물을 위협하는 가장 큰 요소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이번 사건으로 무르시아 지역에서는 플라스틱 쓰레기를 바다에 버리는 행위를 반대하는 등 해양 생물 보호 캠페인이 시작됐다.

이충민 기자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