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야 나올 수 있어” 한국과는 너무 다른 러시아 교도소

By 허민 기자

러시아와 카자흐스탄 국경 근처에 있는 흑돌고래 교도소는 연쇄 살인범, 테러리스트, 아동 성범죄자 등 잔인하고 흉악한 강력 범죄자들만 모아 놓은 곳이다.

이 교도소 수감자는 모두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범죄자들로서 교도소 측은 교화를 포기하고 그에 걸맞는 단호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

이 교도소에는 현재 약 700명의 범죄자들이 복역하고 있으며 이들에게 희생된 사람만 약 3500명에 달한다. 한 명당 평균 5명을 살인했다는 셈이다.

이들은 철저한 감시와 통제 속에서 평생을 감옥에서 지내야 한다. 심지어 괴로운 삶을 마감하기 위해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시도해도 교도관들이 달려와 살려내고 만다.

4.6제곱미터(약 1.4평)의 비좁은 감옥에서 2명이 함께 생활하며 대부분의 시간을 이곳에서 보낸다. 물론 이곳에서조차 편하게 지내지 못한다. 취침 시간 외에는 침대 눕는 것이 절대 허용되지 않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교도관들은 15분에 한번씩 순찰을 돈다. CCTV감시의 부족함을 보완하기 위해서다. 말 그대로 물 샐틈 없는 통제가 이뤄지고 있다.

하루에 한 번씩 운동 시간은 주어진다. 그런데 이 운동도 ‘산책 감옥’이라고 하는 비좁고 단절된 곳에서 몇 십분 걷는 것이 고작이다.

수감자들의 운동 시간에는 감방 내부가 수색된다. 허가되지 않는 물건이나 흉기 등을 찾아내는데 일반 영화처럼 무작위로 날짜를 고르지 않으며 매일 단속을 진행한다.

가장 힘든 것은 수감자들이 허리를 90도 숙이고 눈을 가리고 이동해야 한다는 점이다. 그래서 이곳 수감자들은 죽는 날까지 하늘을 보지 못한다.

이렇게 하는 이유는 교도소의 구조를 파악하지 못하게 만들어 탈옥을 불가능하게 하기 위해서 라고 감옥측은 밝혔다. 실제로 감옥이 생긴 이래 단 한 명의 수감자도 탈옥에 성공하지 못했다.

네디스 압세유크 교도소 교정감은 “이곳에서 나갈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죽어서 나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따로 식당도 존재하지 않는다. 배식 직원은 식사 시간이 되면 짐승에게 먹이를 주듯 음식을 감방에 넣어준다.

수감자들이 먹을 수 있는 것은 빵과 수프가 전부로 교도소 측은 생명 유지가 목적이기에 맛은 전혀 신경쓰지 않는다고 한다.

이처럼 수감자들을 인간 이하로 취급하는 것은 이들이 인간 이하의 범죄를 저질렀기 때문이다.

교정감 네디스 압세유크는 “인간으로서 대접할 가치도 없다”며 “단 한 번도 동정심을 느껴본 적이 없다”고 단호히 말했다.

흑돌고래 교도소는 어떤 희망도 없으며 죽으려 해도 죽을 수도 없이 평생을 고통에 시달리며 보내야 한다.

러시아 범죄자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흑돌고래 교도소, 인간 지옥이란 바로 이런 곳이 아닐까.

관련 영상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