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오늘 시진핑 만나 방북·방미 결과 설명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 원장은 12일 각각 중국과 일본으로 떠나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접견한다. 사진은 지난 11일 북한 방문 결과를 미국에 공유하고자 출국했던 정의용(오른쪽) 실장과 서훈 원장이 귀국하는 모습이다.(NEWSIS)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방북 및 방미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오는 12일 방중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을 면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베이징 소식통에 따르면 정의용 실장은 오는 12일부터 13일까지 1박 2일간의 일정으로 베이징(北京)을 방문해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과 만날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오는 4월 남북 정상회담과 5월 북미 정상회담 등에 대한 설명을 위해 시진핑 주석과 면담도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 소식통은 “정 실장 방중 기간 양제츠 국무위원과 만남이 이뤄질 것으로 보이며 시 주석 과의 면담도 확실시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정 실장과 서 원장은 2박4일간 미국 방문을 마치고 지난 11일 귀국했다. 대북 특별사절단으로서 평양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고 온 이들은 워싱턴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예방해 김 위원장의 메시지를 전하고, 북미정상회담 성사 답변을 받았다.

정 실장은 인천국제공항에서 가진 귀국 소감에서 “한반도 비핵화 목표의 조기 달성, 또 그것을 통한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강력한 의지 그리고 두 분의 결단에 대해 경의를 표한다”며 “그리고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용기있는 결단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서훈 원장과)각각 일본, 중국, 러시아로 떠나서 특사단 방북 결과와 방미 협의결과를 설명하고 한반도 평화를 위한 이들 국가와의 긴밀한 공조방안을 협의해나가겠다”고 한반도 주요 국가들을 방문하는 취지를 밝혔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 11일 오후 5시15분부터 오후 6시30분까지 방미 성과를 보고 받았다. 정 실장과 서 원장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대화 메시지와 북미정상회담 성사 반응, 백악관 고위급 인사들과 만난 결과 등을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에포크타임스 코리아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