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네수엘라 지폐, 지갑·벨트로 접어 팔면 ‘훨씬 이득’

By 양은희 기자

가치 폭락으로 거의 쓸모가 없어진 베네수엘라 볼리바르화(貨) 지폐로 만든 수공예품이 관심을 끌고 있다.

현재 볼리바르화로 지갑이나 벨트, 핸드백 등을 만들어 팔면 실제 가치보다 훨씬 더 많은 돈을 벌 수 있다.

사진=Photo credit should read FEDERICO PARRA/AFP/Getty Images

세 아이의 가장인 윌머 로하스(25)는 지난해 말부터 생활고 때문에 콜롬비아로 건너와 이런 작품들은 만들어 팔고 있다.

세고비아의 소개에 따르면, 800볼리바르로는 쌀 0.5kg밖에 살 수 없지만, 지갑으로 만들어 팔면 고기 1kg을 살 수 있어 훨씬 이득이다.

사진=Photo credit should read GEORGE CASTELLANOS/AFP/Getty Images

그의 이야기가 콜롬비아 현지 매체에 소개되면서 세고비아는 대량 주문을 받기도 했다. 하지만 카라카스에 남은 가족들에게 생활비를 부쳐주고 아내도 네 번째 아이를 임신한 상태여서 넉넉한 생활은 하지 못하고 있다.

사진=Photo credit should read GEORGE CASTELLANOS/AFP/Getty Images

디자이너인 호세 레온(26)은 ‘스타워즈’에 나오는 인물 등 다양한 캐릭터를 볼리바르화에 그려 넣은 작품을 팔고 있는데 역시 인기가 좋아, 한 장 당 최고 14파운드(한화 약 2만원)에 팔리고 있다.

이충민 기자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