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 북미 정상회담에서 北 인권문제도 논의”

북미 정상회담의 최우선 의제는 북한의 비핵화이지만 인권문제 역시 다뤄질 수 있다고 미 국무부가 밝혔다.

미국의소리(VOA)방송에 따르면, 헤어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은 10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인권 문제는) 일반적으로 미국이 매우  큰 차이를 갖고 있는 국가들과 마주 앉아 대화를 하게 됐을 때 언급해온 의제로, 이번에도 그럴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노어트 대변인은 “한반도 비핵화는 김정은이 준수할 의지가 있고, 이를 위해 기꺼이 노력하겠다고 말한 만큼 최우선 대화 의제이지만 다른 문제들도 논의되리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노어트 대변인은 북한이 말하는 비핵화와 미국이 원하는 완전한 비핵화 간 차이에 대한 우려가 있느냐는 질문에 “대통령이 판단한 문제”라고 선을 그으면서 “하지만 북한이 비핵화 준비가 됐다고 말하면 우리는 그것에 대해 대화를 나누고, 좋은 신념을 가지고 만나 최선을 다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노어트 대변인은 미 중앙정보국(CIA)이 북한 당국자들과 접촉하는 가운데 국무부는 어떤 역할을 맡고 있느냐는 질문에, 미국 정부가 추후 열릴 북한과의 만남에 대해 북한과 대화하는 데 관여하고 있다는 점만 확인해줄 수 있다고 답했다. 또 누가 이런 일을 하고 있는지에 대한 세부 사항은 공개할 수 없다며, 이 문제는 관계 부처 전반에 걸친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뉴시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