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모든것 이겨내고 이자리에”..트럼프 “좋은관계 맺을 것”

By 양은희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현지시간)  싱가포르의 휴양지 센토사섬의 카펠라 호텔에서  역사적인 악수를 나눴다.

미국 성조기와 인공기가 나란히 배치된 회담장 입구 레드카펫으로 양쪽에서 나온 두 정상은 약 10초간 악수와 함께 간단한 담소를 나눴다.

이는 한국전쟁 정전 후 70년 가까운 적대관계를 이어온 양국이 적대 관계를 끝내기 위해 현역 정상이 처음 만난 것이다.

JUNG YEON-JE/AFP/Getty Images

두 정상은 환한 미소를 지으며 어색함이 없이 좋은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어 단독 회담에 앞서 인사말을 나눴다.

김 위원장은 “여기까지 오는 길이 그리 쉬운 길이 아니었다”며 “우리한테는 우리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고 그랬던 관행들이 때로는 우리 눈과 귀를 가리고 있었는데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고 밝혔다.

SAUL LOEB/AFP/Getty Images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회담이 열리게 돼 “무한한 영광”이라며 “좋은 대화가 있을 것이다. 북한과 매우 훌륭한 관계를 맺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과 단독회담과 확대 정상회담, 실무 오찬을 이어가며 비핵화와 체제안전보장을 교환하는 세기의 빅딜을 진행한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