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대미 특사로 갈 가능성 있어” SCMP

북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자신의 여동생인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을 미국에 특사로 파견해 비핵화 대화를 진행하려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8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익명의 한국 외교소식통이 “이 같은 내용은 문재인 대통령 특사로 최근 방북했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미국 측에 전달하는 북한 메시지 중 하나일 것”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또 “정 실장은 미국 측에 북미 회담을 위한 북한의 조건을 전달할 것”이라며 “김정은이 자신의 여동생을 한국에 보냈던 것처럼 미국에 보낼 의향을 갖고 있는 듯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김여정은 현재 북한의 가장 강력한 무기”라고 역설했다.

이 소식통은 “김정은에게는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에게 직접 전할 메시지가 있다”며 “이 메시지의 내용은 매우 색다르고, 특별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국 정부가 이 메시지를 일반 대중에 공개할 지는 미지수”라고 덧붙였다.

정 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8일 미국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직접 만나 방북 결과를 설명할 예정이다. 정 실장은 지난 6일 귀환 기자회견에서 “미국에 가게 되면 발표 내용 외에 미국에 전달할 북한의 입장을 추가로 갖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해당 북한 입장이 김정은 위원장의 구두 메시지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존 박 하버드대 케네디스쿨 선임연구원은 이날 뉴욕에서 열린 코리아소사이어티 주최 행사에서 “정 실장이 미국에 전달하려는 메시지는 정 실장과 김정은이 평양에서 비밀리에 나눈 내용으로 미국에게만 직접 전달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연구원은 또 북한이 미국에 전달하려는 메시지에 대해 “많은 기대를 불러일으키고 있다”면서 “회담을 진전시키기에 충분한 메시지를 듣기 원한다”고 밝혔다.

스티븐 노에르퍼 코리아소사이어티 선임 이사도 “정 실장과 서 원장이 갖고 오는 북한 메시지는 북핵 동결이나 잠정중단(모라토리엄)한다는 내용이 포함될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노에르퍼 이사는 “올림픽 기간 한미 군사훈련이 중단된 것은 최소한 사안이 어느 정도의 유연성을 갖고 있다는 좋은 신호”라고 강조했다.

에포크타임스 코리아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