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美 트럼프 ‘정상회담’ 센토사섬 도착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세기의 담판을 개최하기 위해 12일 오전 센토사섬에 도착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이하 현지시간·한국시간 오전 9시)께 숙소리 샹그릴라 호텔을 출발해 오전 8시12께 센토사섬으로 진입하는 다리를 통과했다. 그리고 오전 8시14분께 카펠라 호텔에 도착했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보다 늦게 출발했다. 김 위원장은 오전 8시12분께 숙소인 세인트리지스 호텔을 출발, 오전 8시26분께 센토사섬에 진입했다.

리수용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리용호 외무상,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 북한 수행단은 김 위원장 차량 탑승 15분전부터 차량에 탑승해 대기했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카펠라 호텔에서 오전 9시께 회동할 예정이다. 이어 오전 9시15분부터 통역만 참석한 가운데 1대1 단독회담을 개최한다. 그리고 오전 10시부터 확대 정상회담을 진행한다. 업무오찬은 오전 11시30분으로 예정돼 있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