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억 인구의 나라, 독감과 AI 관련 정확한 정보 공개 안해

By 조영수

홍콩에서 최근 들어 심각한 독감이 유행해 어린이 2명을 포함해 올해 들어 100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한 가운데, 인접한 중국 당국이 독감 및 조류 인플루엔자(AI) 감염 환자수와 사망자수를 명확히 밝히지 않아 우려를 낳고 있다.

중국 질병 당국이 환자수와 사망자수 에 대해 정확한 정보를 공개하지 않고, 심지어 은폐 의혹을 갖게 하는 통계를 내놓고 있어 자국민들 뿐만 아니라 인접국 국민 건강에도 위협이 되고 있다.

2월  20일, 중국 경제 매체 차이신(財新)의 한 기자가 위챗 포스팅을 통해 중국 보건 당국의 감염자 및 사망자 집계에 의혹을 제기했다.

기자의 위챗 포스팅에 따르면,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CDC)는 지난 1월  1일-1월 9일 사이 홍콩의 독감으로 인한 사망자수는 10 명으로 보고했다.  그러나 지난 1월 한 달 동안, 지난 3년 간 같은 기간보다 중국 본토에 더 많은 독감 환자가 발생했음을 인정하면서도, 1월 1일- 1월 7일 사이 중국 본토의 독감 사망자는 단  1명도 보고하지 않았다.

중국에 속하면서도 정치 시스템이 다른 홍콩은 13억이 넘는 중국 본토에 비해 인구 7백만에 불과한 도시임에도, 2018년 1월 한 달 동안 273,949 건의 독감 사례와 56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차이신 기자는 홍콩의 사례를, 인접한 중국 광둥성(인구 1억 이상)과 비교했다. 지난 여름, 홍콩은 H3N2 사례가 1만 5천 사례, 사망자 수가 300명이었다. 그러나 인접지역이어서 홍콩과 왕래가 빈번하고, 인구 14배 이상인 광둥성은 H3N2 환자  7만 4천 사례, 사망자 3명이 보고 되었다.

“중국 본토 보건 당국은 보통 심혈관계 질환으로 사망 원인 표시를 하는 경우가 많으며, 독감으로 인한 사망으로 보고하지 않는다”고 차이신 기자는 말했다. 이런 점이  독감으로 인한 사망 사건의 심각성에 대한 인식 부족으로 이어진다고 기자는 결론지었다.

한 남성이 2013년 4월 18일 베이징 질병예방통제센터를 지나고 있다.(Mark Ralston / AFP / Getty Images)

중국 당국은 또한 H7N4 조류 독감 바이러스에 의한 인간 감염 세계 첫 사례(장쑤성 리양시의 68세 여성)에 대해서도 국민들에게 즉각적으로 경고하지 않았다. 올해 1월  1일 입원해, 같은 달  22일 퇴원한 이 환자의 감염 소식은,  2월 14일에야 중국 국가보건가족계획위원회가 정부 당국 공식 웹사이트에 게시하면서 홍콩 당국에 공식적으로 통보되었다.

베이징에서 활동하는 중국의 시사평론가 화포(華頗)는 중국 정권은 질병 발병을 은폐한 역사가 오래되었다고 말했다. 그는 2003년 사스(SARS) 발병 소식이 중국 정권에 의해 차단되고 미루어짐으로써 호흡기 질환이 확산되었던 최근 사례를 들었다.

화는 “결과적으로 많은 무고한 사람들이 제 때에 정보를 전달 받지 못해 사망했다”며, “중국 공산당의 관료 시스템이 질병에 대한 뉴스와 정보 제공을 막는다.”고 했다.

차이신 기자의 포스팅은 중국 네티즌들 사이에서 빠르게 확산되었다.

기자는 중국 의료 시스템의 비효율성을 실감한 자신의 이야기를 기사에 소개했다. 기자의 시아버지가 2017년 12월 28일 독감 증상을 보인지 27일 만에 적절한 치료시기를 놓치고 사망했다는 것이다.

시아버지는 평소 건강이 좋았다고 한다. 처음 병원에 간 때부터 의사가 독감 약을 처방하는 데 5일이 걸렸고 독감에 대한 확실한 진단을 내리는 데는 9일이 걸렸다고 한다.

그동안 시아버지는 상태가 급격히 악화되었다. 기자는 치료를 위해 시아버지를 다른 병원으로 옮겨야 했지만, 침대부족으로 다른 시설을 찾아야 했다. 결국 시아버지는 병원을 5번이나 옮겨야만 했다. 수혈과 집중치료, 에크모(ECMO·체외막산소화장치)등도 소용없었고 결국 사망했다.

기자가 만난 다른 의사는 독감이 조기에 진단되고 치료를 시작하면, 증상이 악화되기 전에 항바이러스 약품을 사용해 충분히 치료될 수 있다고 했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