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타도” 외치던 中드론쇼, 우수수 추락 망신

By 허민 기자

평창올림픽 개막식 당시 띄워진 드론 기록을 갈아치울 수 있다며 호기 있게 나선 중국의 한 기업이 톡톡히 망신을 당했다.

이 기업은 1374대의 드론으로 이벤트를 펼치며 세계 기록에 도전했지만 도중에 각종 추락 사고가 발생해 기술 부족 비판이 일었다.

지난 3일 환구망, 법제만보 등 중국 언론에 따르면 이 이벤트는 지난 1일 중국 시안의 ‘시안성벽 국제문화제’ 개막을 축하하기 위해 열렸다.

광둥성의 드론 기업 ‘이항바이루(億航白鷺)’는 당시 드론 1374대를 공중에 띄워 각종 중국의 상징을 밤하늘에 수놓으며, 한국이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선보인 1218대 드론 비행기록을 갈아치운다는 목표를 세웠다.

 

하지만 도중 일부 드론이 통제 불가능한 상태가 되어 ‘달리는 시안’, ‘새로운 세상’ 등의 문자를 제대로 완성하지 못했고, 이벤트에 쓰인 드론 수를 표현하는 ‘1374’와 날짜를 의미한 ‘5.1’도 절반만 정상적인 모습을 보이는 등 기술력의 한계를 드러냈다.

특히 드론이 서로 충돌하며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해 외신기자들 앞에서 망신을 자초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중국 네티즌들은 당시 추락 모습을 보고 “유성처럼 추락했다”며 안타까워했다.

논란과 비판이 거세지자 해당 위원회는 “드론이 도중 통제력을 잃고 추락한 건 사실이지만 극히 일부”라며 “한국이 세운 세계기록을 경신한 것에 의미를 두면 좋겠다”고 자평했다.

하지만 시민들은 수천만 위안이 낭비된 반쪽짜리 드론 쇼였다고 혹평하며 기네스 협회의 공식인정은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