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공유 자전거의 비극..곳곳에 생겨난 ‘자전거 무덤’

공유자전거가 핫한 사업으로 떠오른 중국에서 자전거는 어느새 ‘쓰레기’가 됐다.

최근 미국 CNN, 영국 BBC 등 외신들은 중국 각 대도시에 생겨난 ‘자전거 무덤’에 대해 잇따라 보도했다.

CHANDAN KHANNA/AFP/Getty Images

이런 자전거 무덤은 오래된 자전거가 아닌 거의 새 제품들로 쌓여 만들어졌다는 점에서 더욱 충격적이다.

TPG/Getty Images

넘쳐나는 공유 자전거 때문에 아무렇게나 길거리에 버려진 자전거들을 시당국이 모아 산더미처럼 쌓아놓은 것.

JOHANNES EISELE/AFP/Getty Images

지난 2016년부터 70개가 넘는 자전거공유 업체가 시장에 진출하면서 자전거 2000만대 이상이 길거리로 쏟아져 나왔다.

TPG/Getty Images

업체들은 시장 점유율 때문에 엄청난 자전거를 거리에 내보내고 이를 회수하고 보관하는 것에는 신경을 쓰지 않는다.

Kevin Frayer/Getty Images

이 때문에 해에 폐기되는 자전거에서 발생하는 고철은 30만t으로 약 5척의 항공모함 무게에 해당한다.

STR/AFP/Getty Images
CHANDAN KHANNA/AFP/Getty Images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