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국가주석·군사위 주석에 만장일치 재선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17일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 국가주석과 중앙군사위 주석에 재선출됐다.

전인대는 이날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제5차 전체 회의 표결을 통해 만장일치(2천970표)로 시 주석을 국가주석과 군사위 주석으로 다시 뽑았다.

이로써 시 주석은 지난해 10월 19차 전국대표대회에서 당 총서기로 재선출된데 이어 이날로 두 번째 국가주석 임기를 공식적으로 시작하게 됐다.

이번 전인대를 통해 국가주석 임기 조항마저 삭제된 상황이라 시 주석은 집권 1기에 이어 2기에도 중국 공산당 총서기, 국가주석, 군사위 주석을 독차지하게 됐다.

시 주석은 2012년 제18차 전국대표대회(당대회)를 계기로 당 총서기·당 중앙군사위 주석·국가주석에 오른 이후 반(反)부패 투쟁을 명분으로 정적을 제거하면서 권력을 강화해 왔다.

이날 회의에서 시 주석의 오른팔로 반부패 사정을 이끌었던 왕치산(王岐山) 전 중앙기율검사위원회 서기가 국가부주석으로 복귀하면서 시 주석의 장기집권 구도에 큰 역할을 하게 됐다.

아울러 중앙판공청 주임으로 시 주석의 왼팔 격이었던 리잔수(栗戰書) 신임 상무위원도 예상대로 전인대 상무위원장으로 선출됐다.

김현희 기자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