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버스전복사고 피해자들, 中 극좌파 학자들

지난 22일 북한 황해북도에서 발생한 중국인 관광객 탑승 버스 전복 사고 피해자 대부분이 중국 내 대표적인 극좌파 성향의 학자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25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중국의 대표적 좌파 인터넷 사이트 우요우즈샹(烏有之鄕), 즉 유토피아의 편집인 디아오 웨이밍(刁偉銘)을 포함한 좌파 성향의 학자들이 이번 교통사고로 사망한 것으로 파악됐다.

중국의 유명 사이트 우요우즈샹은 중국이 북한의 핵무기 개발을 지지하고, 북한이 핵무기로 미국에 대항하는 것을 지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가진 단체이다.

또 이번 여행은 ‘스타 앤 파이어(The star and fire travel agency.星火旅遊團)’라는 여행사가 주선한 것으로 확인됐다.

‘스타 앤 파이어’는 RFA와 전화통화에서 “북한에서 추락한 버스 여행객들은 우리 여행사에 속해 있다”며 “우리는 여전히 더 많은 정보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베이징대학 콩 킹동 교수도 24일 중국의 인터넷 사회연결망인 웨이보를 통해 해당 여행사가 이번 여행을 주선했다고 밝혔다.

이 여행사는 2015년부터 중국 내 좌파 성향의 학자들을 상대로 북한 여행을 주선한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징관광개발위원회는 이 여행사가 중국 정부로부터 공식 면허를 받았다고 RFA에 밝혔다.

하지만 RFA는 취재 결과 베이징관광개발위원회 웹사이트에 게재된 공식 면허 목록에는 해당 여행사가 등록되어 있지 않았다고 밝혔다.

지난 23일 오전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평양 주재 중국 대사관을 방문했다. 전날 황해북도에서 발생한 중국인 관광객 탑승 버스 전복사고에 대해 직접 대응에 나선 것이었다. 같은 날 저녁 사고 부상자들이 입원해 있는 병원을 김 위원장이 찾아 위문하는 영상도 공개됐다.

버스 전복사고로 인해 중국인 32명과 북한 주민 4명이 사망하고 중국인 2명이 중상을 입었다.

뉴시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