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중 대북소식통 “김정은 아닌 김여정과 김영남 中방문”

중국을 방문 중인 북한의 최고위급 인사는 김정은의 여동생인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인 것으로 27일 알려졌다.

북한의 사정에 정통한 중국 베이징의 한 대북 소식통은 방중 북한 인사와 관련해 “중국 주재 북한 대사관 측이 이번에 중국을 방문한 사람은 김여정 제1부부장과 김영남 상임위원장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전날 오후 북한 것으로 추정되는 열차가 중국 베이징 시내에 들어오는 장면이 포착되면서 북한의 최고위급이 중국을 방문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일본의 니혼TV 계열인 NNN은 녹색 차량에 노란선이 들어간 21량짜리 열차가 베이징 시내로 들어왔다고 전하면서 2011년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방중 때 탔던 북한의 특별열차와 비슷하다고 전했다.

NHK도 26일 오후 베이징 시내 경비가 삼엄했다며 특히 인민대회당을 출발한 검은색 차량 10대 가량이 중국 공안 당국의 선도 아래 댜오위타이 영빈관으로 이동했다고 전했다.

인민대회당은 중국 공산당 최고지도부가 외국의 국가원수급 귀빈이나 특사 등을 접견할때 주로 사용한다. 따라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김여정 제1부부장과 김영남 상임위원장을 만났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북한 노동당 김정은 위원장의 극비 방중설에 관련해 북중 사안에 정통한 미국 전문가인 고든 창 변호사 등 미국 전문가들은 “사실일 가능성이 크다”는 견해를 밝혔다.

창 변호사는 27일 미국의소리방송(VOA) 중국어판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은 경제적으로, 외교적으로 북한에 매우 큰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기 때문에 중국이 김정은을 베이징으로 불러들인데 대해 놀랄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또 “김정은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직접 만나고 중국을 고립시키려 하고 있다”면서 “중국은 이 과정에 개입해 김정은에게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기 전에 시진핑을 만나야 한다’는 사실을 가르쳐 주려한다”고 말했다.

미국 민간연구소 스팀슨센터의 쑨윈(孫韻) 연구원도 김정은 방중설이 사실일 가능성이 크다면서 중국은 한반도 사안을 둘러싸고 자신들이 ‘주변화’되는 것을 우려해 김정은과 만나는 것을 원했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뉴시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