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美농축산물 128품목에 보복관세..트럼프 표밭 겨냥

중국은 2일부터 돼지고기와 과일 등 미국산 수입품 128개 품목에 대해 고율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중국 재정부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미국이 중국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고율관세를 매긴데 대한 대응 조치라고 밝혔다.

관련 통보에 따르면 미국산 돼지고기와 가공품 8개 품목은 관세가 25%, 과일 등 120개 수입품은 관세가 15% 인상된다.

중국 상무부는 당시 15% 관세 부과 품목을 1부문, 25%의 관세 부과 품목을 2부문으로 나눠 미국의 조치에 따라 순차적으로 1, 2부문에 관세를 부과한다고 밝혔지만 발표 내용과 달리 1, 2부문에 대해 동시에 추가 관세를 부과했다.

다만 대두(콩) 등 수입량이 많은 품목은 이번 조치에 포함되지 않았다.

중국 재정부는 “미국의 조치가 중국에 끼친 손해에 대해 균형을 맞추기 위해 이러한 조치를 한다”며 “이번 조치는 WTO 규정에 따라 중국의 이익을 보호하기 위한 정당한 조치”라고 주장했다.

앞서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에 따라 600억 달러(약 63조7800억 원)에 이르는 중국산 수입품에 25% 고율관세를 물리기로 하고 구체적인 품목들을 정하는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그동안 중국이 미국 기술을 취득하기 위해 협박과 속임수를 사용했으며, 중국에 진출해 있는 미 기업들이 특허 취득과정에서 불공정한 대접을 받고 있다며 고율 관세는 이에 대한 보상 조치라고 강조했다.

양민의 기자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