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의 사생활로 영화 만든 중국 감독

중국에선 정부 당국 뿐만 아니라 일반인도 남의 사생활을 리얼타임으로 보는 빅 브라더가 될 수 있습니다. 심지어 타인의 사생활을 담은 CCTV 영상으로 당사자 허락없이 영화를 만든 감독도 나왔답니다 .
<월스트리트 저널>은 10일(현지시간) “중국 네티즌  7억 5천 100만 명이 당국의 통제로 유튜브 시청은 제한되지만, 감시카메라 영상 스트리밍 사이트를 통해 평범한 주변 사람들의 일상은 온종일 제약 없이 감상할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WSJ은 “서구 사회에서는 요가학원이나 수영장 등에서 개인의 일상이 감시 카메라에 고스란히 촬영되고 이를 제 3자가 온라인 상에서 실시간으로 시청할 수 있다는 것은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이지만, 감시가 일상적으로 용인되는 중국 사회에서는 가능한 일”이라고 설명했습니다.

WSJ 화면 캡처
WSJ 화면 캡처

인터넷 보안업체가 운영하는 슈에디, 이지비즈 등 사이트에서는 중국 전역에 설치된 CCTV 수천 개가 촬영하는 영상이 실시간으로 제공됩니다. 중국 네티즌들은 이 사이트에 접속하면 자신과 다를 바 없는 평범한 사람들의 일상을 온종일 들여다볼 수 있습니다.

WSJ 화면 캡처
WSJ 화면 캡처

사생활 침해를 크게 문제시 하지않는 사회 분위기 덕분에, 중국 감독, 쉬빙은 일반인이 등장하는 감시카메라 영상, 7천여 시간분을 뒤져 이를 엮어 만든 영화, “잠자리 눈”를 제작할 수 있었습니다.

쉬빙 감독은 감시카메라 영상을 이용해 농장에서 일하는 한 젊은 여성과 농장에 설치된 감시카메라를 담당하는 기술자의 이뤄지지 않은 사랑 이야기를 담은 “잠자리 눈”을 제작했습니다.

WSJ 화면 캡처
WSJ 화면 캡처

WSJ이 제공하는 영상에서 쉬빙 감독은 “나는 천리안을 가지게 되었다”고 농담을 합니다.  2015년부터  개인 CCTV와 웹캠에서 찍힌 라이브 스트림 비디오를 제공받아  왔다는 쉬빙은  “전세계가 거대한 필름스튜디오가 되었다”며, 자신의 스튜디오에 감시카메라 화면을 거대한 스크린에 띄워놓고 작업하고 있습니다.

쉬빙 감독은 “감시카메라는 예전에는 통제, 관리, 감독의 의미로 이해되었고, 정부가 주로 이용했지만, 이제는 정부 뿐만 아니라 일반인으로 까지 확대됐다”며,  ” 사람들이 세계와 연결되기 위해 라이브 스트림 플랫폼을 이용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고 주장합니다.

그는 또,”하나의 플랫폼에서 동시에 많은 사람의 진정한 삶의 라이브가 진행된다”며, “누구나 씬에 들어가 배우가 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WSJ 화면 캡처
WSJ 화면 캡처

쉬빙 감독은 이들 연인에게 라이브 이미지 사용을 허락받기 위해 연락을 취하고 있답니다.

중국에서는 지난 2년 간 만해도  가정이나 사업장에 사용하기 위해 천만에 가까운 소비자가 CCTV를 설치했습니다.

WSJ 화면 캡처
WSJ 화면 캡처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CCTV를 반대하는 영국 시민단체 ‘노 CCTV'(No CCTV)의 찰스 패리어는 이런 사이트들은 일반인이 타인의 사생활을 감시하는 것을 일상화함으로써 “경찰과 정부가 국민을 감시하는 것이 사회적으로 더 용인되도록 한다”고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