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인펜인 줄 알았다가’ 선글라스 문신 제거에 2년 걸린 英 남성

파티에서 흥청망청 술판을 벌였다가 술김에 얼굴에 선글라스 문신을 새긴 남성이 2년 만에 선글라스를 벗게 됐습니다.

영국 웨일스 출신의 한 남성이 술에 잔뜩 취해 받은 얼굴 문신을 2년간 레이저 치료 끝에 제거할 수 있었다고 웨일스 뉴스 등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이 남성은 “문신을 한 기억이 없다. 파티에 가긴 했는데, 돈을 지니고 있지 않았다. 술에 취해서 벌인 것 같다”고 털어놨습니다.

WalesNews

그는 “아침에 일어나서 거울을 보고는, 누가 얼굴에 장난으로 낙서를 했다고 생각했다. 전날 집에 돌아왔을 때 가족들의 눈초리가 느껴지긴 했다. 하지만 문신에 익숙한 편이라 그대로 살기로 했다”고 남다른 문신 사랑을 전했습니다.

그가 새긴 문신이 안경이 아니라 선글라스임은 분명합니다. 유명 선글라스 브랜드인 레이밴(Ray-Ban) 로고가 왼쪽 안경다리에 커다란 글씨로 적혀 있습니다.

그러나 그가 문신을 제거하기로 마음을 바꾼 것은 친구와 가족들을 위해서입니다.

“어느 날 저녁 술집에서 한 사람이 선글라스 문신을 보더니 놀려댔다. 다음 날 아침, 가족과 친구들에게 피해가 가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WalesNews

문신 제거 클리닉에서는 문신을 흐릿하게 하는 데에는 2년 가까운 시간이 들었습니다.

레이저 치료를 비롯해 6가지 치료방법을 동원했고, 눈 주위에 푸르스름한 자국을 제외한 대부분 문신이 깨끗이 제거됐습니다.

남성은 “문신이 없어진 것을 본 친구들은 깜짝 놀랐다. 치료가 잘 끝났다”라며 만족감을 나타냈습니다.

남창희 기자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