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녀의 영역서 유리천장 깨졌다..첫 여성 용접기능장 된 박은혜 교수

By 이지성

용접은 남성의 영역으로 여겨졌다. 웬만한 남성도 견디기 힘든 체력적 부담과 그보다 더 힘들다는 사회적 편견 때문이다.

그 모든 어려움을 이겨내고 한국 최초 여성 용접기능장이 된 여성이 있다. 바로 여성 최초 재료분야 대한민국 산업현장 교수가 된 박은혜(45) 씨다.

박 씨는 결혼과 출산으로 직장 생활을 포기할 수밖에 없었던 이른바 경력단절 여성이었다.

고교 졸업과 동시에 줄곧 도시가스 시공 관련 단순 업무를 반복했다. 용접봉을 잡고 10년간 근무를 하며 일에 대한 자부심도 있었지만 1999년에는 육아와 직장생활을 병행하기가 불가능에 가까워졌다.

시간이 흘러 육아의 그늘에서 벗어날 즈음, 여전히 직장생활과 기술에 대한 열정이 살아있음을 느낄 수 있었다.

2004년 한국폴리텍대학에 용접분야의 기능장과정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대한민국 여성 1호 용접기능장이 되기 위한 도전장을 던졌다.

현장에서 잔뼈가 굵었던 그였지만 4년간의 공백을 메우기란 쉽지 않았다. 더구나 여성이 전무했던 학교 실습동에는 여성을 위한 편의시설도 없어 불편한 점도 많았다.

하지만 그녀의 열정과 수업이 끝난 후에도 계속된 무서운 연습량으로 그해 9월 대한민국 최초 여성 용접기능장이 됐다.

뉴시스

그는 용접기능장으로서 또 한 번의 도전에 나선다. 후학 양성을 위해 체계적인 수업을 받으며 기초부터 새로 쌓기로 한 것. 박 씨는 2006년 폴리텍 인천캠퍼스 산업설비과에 입학했다.

그간의 경력과 기능장 자격증을 바탕으로 직업훈련교사 자격증도 취득했다. 낮에는 직업전문학교에서 학생을 가르치고 밤에는 공부에 매진하며 눈코 뜰 새 없는 생활을 했고 배관기능장까지 따냈다.

그는 2009년 산업현장에서의 경력과 교사로서의 강의 경력을 토대로 대한민국 대표 직업교육 기관인 폴리텍에서 강의를 시작했다. 박 교수는 회사에서의 도시가스 시공 감독일과 강의를 병행하며 기술자와 교육자로서의 열정을 채워나갔다.

박은혜 씨는 현장경력과 강의경력을 인정받아 2015년 여성 최초 재료분야 대한민국 산업현장 교수가 됐다.

한국폴리텍대학교

2016년 국내 최초 전국기능경기대회 여성 용접심사위원으로 위촉에 이어 2017년 우수숙련기술자(준명장)로 선정됐고, 이제 대한민국 명장 도전을 앞두고 있다. 현재는 한양이엔지(주)에서 근무하며 산업현장 교수로서의 소임을 다하고 있다.

박 씨는 “여자라서 안 된다는 편견에 맞서 ‘여자니까 더 잘 할 수 있다’는 자세로 끝없는 도전을 이어왔다”며 “처음 용접에 입문했을 때 소금을 뿌렸던 분들도 있었을 만큼 여성 용접사를 바라보는 시선이 따가웠다”고 말했다.

이어 “후배 여성 용접사들에게 희망의 빛이 되어줄 것이라 믿으며, 그 자부심으로 용접봉을 놓지 않았다”며 “여성이라는 이유만으로 도전을 망설이고 있다면 주저 말고 도전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지성 기자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