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 분실 못하는’ 여행용 캐리어 화제

By 허민 기자

즐거워야 할 여행에서 중요한 가방을 잃어버리거나 다른 사람의 것과 혼동해 가져오면 큰 낭패가 아닐 수 없다. 그런데 절대 헷갈리지 않는 여행용 캐리어가 등장해 화제가 되고 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9일(현지시간) 최근 SNS를 통해 여러 공항에서 목격되고 있는 여행 캐리어 커버를 소개했다.

Fire Box

파이어폭스라는 회사에서 출시한 ‘헤드 케이스’라는 이름의 이 아이디어 상품은 사용자가 원하는 얼굴 사진을 인쇄해 스판 소재의 커버로 만들어 준다. 비용은 한화로 약 3만 원 정도.

부인의 얼굴이 그려진 캐리어를 꺼내는 리처드 커티스(mirror)

최근에는 영화 ‘러브 액츄얼리’의 감독으로 유명한 리처드 커티스가 부인의 얼굴이 그려진 캐리어를 공항 컨베이어 벨트에서 꺼내는 모습이 포착돼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그의 부인인 엠마 프류드는 “지난해 크리스마스 선물로 준 것”이라며 “그는 그 커버를 싫어했지만 결국 지난달 처음 사용했다”고 말했다.

IMGUR, JEW3LROSE

물론 꼭 자신의 얼굴만이 아니라 타인의 얼굴이나 자신의 전신, 반려견 등 다양한 사진을 인쇄할 수 있다.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좋은 생각이다” “뭔가 창피하다” “안 까지게 관리 잘해야겠네” “주인과 닮아야 훔칠 수 있을듯”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