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안에 먹다 놔둔 생수 먹어도 될까

By 김호윤 기자

초여름 더위가 기승을 부리면서 생수를 찾는 사람도 늘고 있다. 하지만 생수를 마시거나 보관법을 꼭 지켜야 깨끗하고 신선한 물을 마실 수 있다.

아무리 생수라도 자동차에 놓아둔 것은 조심하는 게 좋다. 게다가 입을 대고 먹다 남은 생수는 미생물에 의해 변질할 수 있다. 변질한 물은 물통이 부풀어 있거나, 색깔이 변해있을 수 있다.

Shutterstock

뜯지 않은 생수라도 멸균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미생물이 들어있을 수 있다. 플라스틱의 미세한 틈으로 외부 공기와도 접촉되기 때문에, 유통기한을 지키는 것이 좋다.

국내는 샘물 기준법에 따라 제조일 후 6개월~1년을 기본으로 유통기한을 표시한다.

외국산 수입 생수는 유통기한 기준이 달라 국내 생수보다 길다. ‘에비앙’의 유통기한은 2년, 미국이나 프랑스 등 외국에서는 유통기한이 최대 2년이다.

Shutterstock

한 번에 많은 양의 생수를 구입했다면, 종이 박스 등에 넣어 직사광선을 피하고 서늘한 장소에 보관하는 게 좋다. 개봉한 후라면 냉장고에 넣어 보관하고, 가급적 빨리 마시는 게 좋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