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경기 7골’ 손흥민, 아자르·모라타 넘는 경이로운 행보

연일 골 행진을 벌이고 있는 손흥민(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 경쟁에 속도를 내고 있다.

손흥민은 12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영국 본머스의 바이탈리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본머스와의 2017-2018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30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시즌 17호·18호 골을 잇달아 터뜨렸다.

Catherine Ivill/Getty Images

해리 케인의 부상 속에 전반 중반 원톱으로 변신한 손흥민은 1-1로 맞선 후반 17분 왼발 논스톱 슈팅으로 골맛을 봤다. 후반 42분에는 골키퍼까지 제치고 골망을 흔들었다.

이에 따라 손흥민은 EPL 득점 순위를 8위까지 끌어올렸다. 첼시의 에당 아자르(11골)·알바로 모라타(10골), 에버튼의 웨인 루니(10골) 등 이름만 들어도 대단한 선수들이 손흥민의 뒤에 있다. 손흥민보다 5배 가량 많은 주급을 받는 알레시스 산체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8골을 기록 중이다.

Clive Rose/Getty Images

최근 손흥민의 행보는 경이로운 수준이다. 1일 로치데일(3부리그)과의 잉글랜드 FA컵 16강전 2골을 시작으로 3일 허더즈필드와의 리그 29라운드 2골, 8일 유벤투스(이탈리아)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전 1골을 넣었다. 이날 2골을 더하면 4경기 7골이다.

절정의 감각이 유지된다면 톱5 입성도 불가능은 아니다. 공동 5위를 달리고 있는 로멜루 루카쿠(맨유), 제이미 바디(레스터시티)와 손흥민의 격차는 2골에 불과하다.

Clive Rose/Getty Images

손흥민은 경기 후 “내 미소가 돌아왔다”며 활짝 웃었다. 유벤투스에 패해 챔피언스리그에서 탈락한 뒤 눈물을 흘린 것을 상기한 것이다. 손흥민은 “0-1로 지고 있었고, 초반 15분은 어려웠는데 회복할 수 있었다. 다시 이겼다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경기장에서 자신을 위한 응원가가 울려 퍼진 것을 두고는 “내 노래를 불러줘 고맙다”고 기뻐했다.

한편, 손흥민은 2주 연속 ESPN 선정 베스트 11에 뽑혔다. 12일 손흥민을 금주의 팀 공격수 부문에 선정한 ESPN은 “손흥민은 엄청난 모습을 보여줬다. 해리 케인이 부상으로 떠난 뒤 그의 능력을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이충민 기자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