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특급 커플 탄생..박신혜-최태준, 열애 인정

배우 박신혜(28)와 배우 최태준(27)이 교제 사실을 인정하면서 또 하나의 특급 커플이 탄생했다.

박신혜는 2003년 아역으로 데뷔한 이래 지속적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스타인 만큼 공개 열애 또한 각별한 주목을 받고 있다.

박신혜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는 7일 공식 입장을 통해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평소 친한 동료 사이로 지내던 박신혜와 최태준은 작년 연말부터 좋은 감정으로 만남을 이어오며, 서로에게 힘이 되어주는 사이로 지내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는 “최근 조심스럽게 만남을 시작한 두 사람을 따뜻하고 애정 어린 시선으로 지켜봐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사진=각자 인스타그램에 커플룩 사진을 올린 최태준과 박신혜.(최태준과 박신혜 인스타그램)

중앙대 연극학과 선후배 관계이자 한 살 차이인 두 사람은 원래 친한 사이로 알려졌다. 지난해 데이트 사실이 알려지며 열애설에 휘말렸지만 부인한 바 있다.

최태준과 박신혜 서로 연기에 대한 고민과 조언을 나누며 조금씩 선후배 이상의 감정을 갖게 됐고 마침내 연인 사이로 발전하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박신혜는 2003년 이승환의 뮤직비디오 ‘꽃’으로 데뷔한 뒤 ‘상속자들’, ‘피노키오’, ‘닥터스’ 등 인기 드라마에 출연하며 국내외에서 인기를 얻었다.

최태준은 2001년 드라마 ‘피아노’로 데뷔해 ‘옥중화’, ‘미씽나인’, ‘수상한 파트너’ 등 작품에 출연했고 현재 활발히 활동 중이다.

이충민 기자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