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철민 울린 엄마손 밥상..시청자 울린 ‘효심’(영상)

배우 박철민이 어머니 손맛을 떠올리게 하는 셰프 정호영의 밥상을 받고 눈물을 흘렸다.

5일 방송된 JTBC 예능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엄마손 밥상’이라는 주제로 샘킴 셰프와 정호영 셰프가 박철민의 냉장고 속 재료를 이용해 열띤 대결을 펼쳤다.

박철민은 치매로 편찮은 어머니의 과거 손맛을 느낄 수 있는 ‘엄마손 밥상’을 주문하면서 대결 전부터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샘킴은 박철민이 좋아한다는 매생이국부터 가지무침, 어묵볶음 등으로 ‘샘표 한상’을 완성했고, 정호영의 ‘맘스텔라’에는 조기 매운탕과 카스테라가 있었다.

조기 매운탕 맛을 본 박철민은 “어떡해, 똑같습니다”라며 감격해 했고, 가지무침을 맛본 후에는 요리를 잘하는 아내도 흉내 내지 못했던 어머니 손맛이라며 결국 눈물을 훔쳤다.

카스테라도 맛보더니 결국 말을 잇지 못하다가 “정말 너무 좋습니다”라며 한동안 울먹였다.

그 모습을 지켜보던 정 셰프도 눈물을 애써 참았다. 정 셰프의 아버지도 치매를 앓고 있었던 것.

박철민은 출연 내내 어머니에 대한 각별한 정을 드러냈고, 현재 어머니가 치매를 앓고 계셔서 치매 홍보대사를 하고 있다고도 밝혀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렸다.

이충민 기자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