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31일 종영..”새 판 짜는 중”

MBC 간판 예능프로그램’무한도전’이 오는 31일 종영한다.

MBC 예능본부의 권석 본부장은 7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전지적 참견 시점’ 제작발표회 후 기자들과 만나 “기존 ‘무한도전’은 오는 31일 종영하고, 새 판을 짜고 있다. 새 방송은 최행호 PD가 맡는다”고 밝혔다.

사진=MBC’무한도전’

권 본부장에 따르면 ‘무한도전’의 시즌제, 원년멤버 하차, 새로운 형태의 예능 등 다양한 방안을 놓고 논의 중이지만, 프로그램의 형태나 출연진 등 아무 것도 정해진 게 없다.

권 본부장은 “저희는 모든 멤버들이 다 같이 가는 걸 원한다. 하지만 각자 생각이 다르기 때문에 계속 논의하고 있다”며 “직접 녹화장도 찾아가서 만나고 전화도 하면서 다 같이 가려고 하는데 멤버들마다 생각이 다르다. 멤버들끼리도 논의가 필요하다. 아직까지 정해진 것은 없다”고 말했다.

사진=MBC’무한도전’

앞서 MBC는 김 PD가 연출에서 손을 떼고 최행호 PD를 중심으로 ‘무한도전’을 개편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최근에는 유재석·박명수·정준하·하하 등 기존 멤버들이 모두 하차한다는 설도 있었다. 당시 MBC는 이와 관련,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았다.

이충민 기자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