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통령’ 강형욱, ‘나쁜 개는 없다’ 3년 출연료 소외아동에 기부

반려견 행동 전문가 강형욱이 자신의 출연료를 국내 어려운 가정 아이들에게 전액 기부한 사실이 알려졌다.

13일 국제구호단체 ‘기아대책’은 강형욱 씨가 EBS TV의 반려견 행동 교정 프로그램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3년 출연료 전액을 국내 소외계층 아동들에게 기부했다고 밝혔다.

강형욱 씨는 “얼마 전 아빠가 되면서 아이들에 대한 관심이 커졌다”며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를 통해 받은 관심과 사랑을 국내 어려운 가정의 어린이들에게 돌려주고 싶다”고 전했다.

강형욱 훈련사 인스타그램

지난 2015년 9월부터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에 고정적으로 출연해 반려견의 문제 행동 교정으로 인기를 끈 강형욱 훈련사는 오늘(13일)을 끝으로 방송에서 하차할 예정이다.

프로그램의 이름처럼 강형욱 훈련사는 반려견 입장에서 세상을 바라보며, 반려견과 사람이 함께 공존할 수 있는 문화를 국내에 정착시켰다.

그는 물고 짖는 공격견, 목줄과 산책을 하는 거부견, 식음을 전폐하고 풀이 죽은 우울견 등 다양한 문제견을 교정, ‘개통령’이라는 애칭을 얻을 정도로 신뢰를 받으며 두터운 마니아층을 확보했다.

그는 “세나개를 떠나게 돼 아쉽다”며 “시청자 여러분도 최선을 다해 반려견을 사랑해달라”고 전했다. 마지막 방송에서 정식으로 작별 인사를 할 예정이다.

김현희 기자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