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기 좋아하던 젊은이, 머리 맞고 ‘수학천재’로 변신

By 허민 기자

친구들과 등산, 다이빙 등 놀기를 좋아했던 한 젊은이가 강도에게 머리를 강타당한 뒤 ‘수학 천재’로 변신했다.

2002년 9월 13일, 미국 워싱턴의 가구 세일즈맨 제이슨 파젯(당시 31세)는 시내 한 거리에서 노래방에 다녀오다 가죽 재킷을 노린 강도에게 머리를 강하게 맞고 정신을 잃었다.

병원으로 후송된 파젯은 며칠간 혼수상태에서 깨어나지 못하다가 기적적으로 의식을 회복했다.

Jason Padgett/facebook

고등학교를 중퇴해 미적분도 떼지 못했던 파젯은 그 후 ‘수학 천재’로 변신했다. 주위의 모든 사물이 수학공식으로 보였고, 눈앞에 각종 기하학적 형태가 떠오르기도 했다.

파젯은 또 복잡한 현상을 ‘프랙탈’이라 불리는 수학 도식으로 바꾸는 능력도 갖게 됐다. 예를 들어, 3.14로 시작하는 무한대의 값 ‘원주율(π)’을 프랙탈 형태로 그릴 수 있는 세계 유일의 사람이 된 것.

파젯이 그린 프렉탈(Jason Padgett)

파젯의 뇌를 조사한 미국 미주리대 신경과학과 베리트 브로가르드 교수는 “강도사건 당시 충격으로 수학적 능력을 좌우하는 뇌의 기능이 활성화된 것”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브로가르드 교수는 “파젯의 경우 ‘서번트 신드롬(자폐증과 같이 뇌 기능 장애를 갖고 있지만, 일반인과는 다른 천재성을 동시에 갖는 현상)’이 생긴 것으로 보인다”며 “과학적으로 정확한 원인을 찾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komonews

파젯은 우주의 수학적 본질을 직관적으로 이해할 수는 있었지만, 대학을 마치지 못했었고 제대로 된 학문적 훈련도 받지 못한 상태였다. 그래서 그는 정수론을 공부하기 위해 다시 대학으로 돌아가겠다고 결심했다.

그 후 그는 알래스카 앵커리지대학에 입학한 후 본격적인 수학 연구에 매진하고 있으며 유명 강연회 TED에서 연설하기도 했다.

그의 근황은 다음 페이스북 계정에서 확인할 수 있다.

 

 
RELATED ARTICLES